본문 바로가기

Humanities/Wissen

시사저널 사태







<시사인 창간호 표지>



2006년, 주간지 『시사저널』은 삼성그룹 전략기획실장 이학수 부회장의 인맥에 관한 비판적 기획기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2006년 6월 16일, 심야의 인쇄소에서 인쇄작업 중 이학수 부회장 관련 기사가 광고지면으로 바뀌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시사저널』기자들은'경영권으로부터의 편집권 독립'과 '자본으로부터의 언론독립'을 요구하며 사측에 강력하게 항의했다. 사건 발생 4일째 편집국장의 사표가 전격수리되고, 문제가된 편집자와 기자들에 대한 징계가 이어졌다. 시사저녈 노조를 결성한 기자단은 이후 6개월 동안 사측과 지리한 책임공방을 주고받았다.

 2007년 1월, 노조가 전면파업에 돌입하자 사측은 직장폐쇄로 맞서며 외부에서 동원한 필진만으로 『시사저널』899호를 발행핟다. 전면파업 6개월 만인 2007년 6월 25일, 마침내 노조는 사측과 결별을 선언하고 집단사표를 제출한다.

 이 과정 속에서 『시사저널』독자들은 자발적으로 '시사모(시사저널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을 결성하고, 파업기자단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며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언론소비자 캠페인에 나섰다.

 2007년 7월 2일, 시사저널 기자단은 독자들의 후원금과 소액주주들의 참여에 힘입어 시사기자단을 발족한 후 9월 25일 『시사IN』을 창간했다. 『시사IN』창간호의 표지인물은 세계적인 언론재벌로 알려진 루퍼트 머독(Keith Rupert Murdoch), 커버스토리는 '위기의 독립언론'이었다.



《지식 e - 시즌 2》기자 편에서 발췌.